설악산 국립공원 남쪽부분에 걸쳐 있는 점봉산은 강원도 양양군과 인제군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오색에서 볼 때 북쪽에는 대청봉(1708m),남쪽에는 점봉산(1419m),서쪽에는 한계령 (원래 이름은 오색령 1000m)의 대표적인 산악지형의 일부이다.
특히 오색지역과 한계령, 점봉산에 의하여 형성되는 오색시닉델타존(osaek scenic delta zone : OSD)의 한 축이 되는 산으로 정상에는 관목과 초지분이 있어서 대청봉 및 동해바다, 오색시닉델타존(OSD)의 비경을 멀리서나마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점봉산


 
 
 
 
 
점봉산








 
설악산국립공원 남부를 차지하고 있는 점봉산(점봉산.1,418m)은 강원도 양양군과 인제군에 걸쳐 솟아 있다. 설악 대청봉 등산과 점봉산 등산의 기점이 되고 있는 오색은 설악산과 점봉산으로 둘러싸인 곳으로, 여기서부터 점봉산~한계령~대청에 이르는 분수령을 향해 부챗살처럼 계곡과 능선이 날카롭게 파고 든다.
점봉산은 한계령을 경계로 설악산과 별개의 산괴를 형성하고 있지만, 두 산괴가 만나는 계곡에 숨어 있는 고래골과 주전골, 십이담계곡 등의 선경을 뚫고 능선에 올라서면 완전한 육산으로 탈바꿈한다. 이런 변신은 설악산에서도 경험하기 힘든 경우로, 침봉들의 총립이 설악형 산세를 대변한다면 바로 점봉산 북록(오색쪽)까지 설악형 산세가 뻗치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다.
특히 한계령~점봉산 주릉의 지릉에 형성된 칠형제봉 능선과 만물상 능선은 한계령 도로에서 볼 때에는 좋은 경관을 제공하지만, 감히 범접하기 힘들 정도로 험악한 암릉을 이루고 있다. 점봉산이 덩치에 비해 등산로가 단순한 것은 바로 이런 치밀한 산세가 길목을 차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색에는 약수가 샘솟고 있고 온천욕도 즐길 수 있으며 한 두 시간 산책에 선경을 접할 수 있는 장점을 지니고 있어 관광객들에게는 인기가 대단하다. 약수터를 지나면서 펼쳐지는 선경은 선녀탕을 지나 용소폭포까지 이어지고~큰고래골~주전골 중류에 걸쳐 있는 12폭에서 그 절정을 이룬다. 이곳까지 돌아나오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자연 탐방이 된다.
 
한계령~망대암산-점봉산 코스(월간지 에서 기사인용)

                                               한계령에서 점봉산 가는 길은 중간에 경치도 멋지고 아기자기한 재미도 있는 암릉지대가
                                               자리해 인기다. 산행 시작지점은 한계령휴게소에서 도로를 따라 오색쪽으로 약 100m
                                               내려가면 나오는 필례약수터쪽 갈림길의 둔덕 너머다. 도로를 낼 때 생긴 절개지 아래에
                                               쳐둔 철책을 따라 고개를 넘어가면 철책이 끝나며 산길로 접어드는 길목이 보인다. 이 길로
                                               하여 일단 작은 지릉 위에 올라선 다음 왼쪽으로 방향을 틀어 백두대간 주릉 위로 올라서면
                                               뚜렷한 길이 나온다.여기서 방향은 오른쪽(남쪽). 뚜렷이 발자국이 난 능선을 따라 500m쯤
                                               가면 한계령~점봉산구간에서 가장 절경이라고들 말하는 암릉 구간이 바라뵌다. 멀찌감치에서
                                               보기에는 높은 암봉이 위압적이지만 밧줄이 매어져 있다. 길은 주로 암릉의 오른쪽(서쪽)으로
                                               우회하게끔나 있다. 서쪽 사면이 동사면에 비해 한결 완경사이기 때문이다. 위급시 탈출도 이
                                               서사면쪽으로 하는 것이 좋다.
                                               검은 암벽면 밑둥을 따라 걷다가 암릉 바로 위를 넘기도 하며 전진하는 도중 두 번 더
                                               밧줄이 매어진 지점을 지난다. 마지막 지점은 높이 약 10m쯤 되고 우회할 구석이 없어서
                                               간혹 백두대간을 오가는 대인원의 팀들이 마주치게 되면 1시간씩 서서 기다리기도 해야
                                               하는 곳이다. 그 너머로는 급경사임에도 불구하고 밧줄이 매어져 있지 않아서 초심자는
                                               크게 겁을 먹게 될 바위면을 내려서면 길이 순해진다.
                                               길은 줄곧 뚜렷하고 표지리번은 연속해 매달려 있지만 안내 팻말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
                                               가물에 콩나듯 나무 줄기에 간이 안내판이 매달려 있을 뿐이다. 오른쪽으로 필례쪽
                                               갈림길목, 이어 주전골 십이폭포쪽 갈림길목(휴식년제로 출입금지)까지는 산죽밭
                                               내리막으로 이어지다가 이후로 다시 오르막이 망대암산을 거쳐 점봉산 정상까지 이어진다.
                                               망대암산까지는 1.5km 이상 연속된 긴 오르막길이지만 경사는 완만한 편이다.
                                               망대암산 정상은 왼쪽이 절벽으로서, 흡사 큰 짐승이 동쪽을 향해 앉은 것같은 형상의
                                               봉우리다. 산 북쪽의 주전(鑄錢)골은 과거 동전을 주조하던 곳이었고, 이 산은 그 주전골의
                                               동태를 감시하던 봉우리라 하여 그렇게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아무튼 이 일대에서 보는
                                               설악산 서북릉의 풍광은 드물게 장엄하다.
                                               망대암산 정상부 암릉을 지나면 다시 숲길이다. 일단 안부로 내려선 다음 긴 오르막을
                                               숨가쁘게 30분 이상, 수목들마저 모진 바람에 고개를 돌린 듯한 자세로 선 급경사 비탈을
                                               쳐오르면 이윽고 점봉산 정상이다. 네모난 표석이 있고 작은 돌탑들이 여럿 선 이곳 정상
                                               주변에는 키 큰 나무도 없어 사방으로 조망이 기막히다.
                                               한계령~점봉산~오색 코스는 해가 짧은 겨울이라도 러셀만 되어 있다면 당일 주파가
                                               가능하다. 건각일 경우, 동틀 무렵 한계령이나 오색약수터에서 출발하면 해지기 전에 산행을 끝낼
                                               수 있다. 그러나 만의 하나, 길을 잃거나 발을 삐거나 하는 위급 상황에 대비, 최소한의 비박
                                               장비는 갖추고 산행해야 한다. 여름에는 해가 길어서 당일 주파에 별 문제가 없다.
                                               
         오색초교~단목령 코스
                                               오색 집단시설지구에서 양양쪽으로 약 3km 가면 오색초교가 있는 마을이 나온다. 여기서
                                               도로 건너편으로 작은 계곡이 보이는데, 이 계곡을 따라 오르면 단목령에 이르게 된다.
                                               도로에서 계곡으로 내려서서 오색천 주계곡을 건너면 단목령으로 오르는 계곡으로 길이
                                               나있다. 약 400m쯤 들어서면 민가가 한 채 나오고, 이후로는 오르막이 고갯마루까지
                                               이어진다.
                                               오를수록 계곡이 가팔라지고 협곡처럼 패이지만 길은 매우 뚜렷해 다른 곳으로 빠질
                                               우려는 없다. 또한 1시간30분 정도면 단목령 고갯마루에 닿을 수 있어, 도로가 통과하지
                                               않는 백두대간상의 마루금에 오르는 코스로서는 비교적 가까운 코스다.
                                               단목령에서 오른쪽으로 난 가파른 능선을 능선을 탄다. 약 15분 정도 오르면 가파른 구간은          
                                               끝나고 둔덕지대가 펼쳐진다. 오색에서 올라오는 삼거리까지 약 1시간30분 정도 이런
                                               둔덕지대가 지속된다. 능선과 계곡이 어지러이 형성돼 있어 이전에는 독도에 애를 먹던
                                               구간이지만 요즘은 백두대간을 타는 산악인들 덕에 길이 잘 나 있다. 이후로는 오색에서
                                               오르는 홍포수막터 코스와 같다.
                                               *오색쪽 코스의 교통 및 숙박문의사항은 본모텔홈페이지의 남설악정보판 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