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요:
설악산(雪嶽山)은 강원도 양양군,속초시,인제군 ,고성군에 두루 걸쳐있는 산으로서 정상 대청봉(1708m)을 중심으로 북쪽으로는 요즈음들어 관광이 가능한 금강산과, 남쪽으로는 점봉산과 오대산을 지척에 두고 있는 한국의 명산으로서. 설악산은 이름에서 알수있드시 눈(雪)과 바위(嶽)의 산이며  남한에서는 한라산(1950m), 지리산(1915m)에 이어 세번째로 높다. 설악산은 1965년 11월 5일 천연기념물 171호인 천연보호구역으로 설정된후, 1970년 3월24일  산중심부 174평방킬로미터가 국립공원 5호로 지정되었고, 1982년에 설악산 남쪽의 점봉산을 포함한 393평방킬로미터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유네스코에 생물권 보존지역으로 지정되었다. 1984년에는 국립공원이 오색, 점봉산까지 확대되어 현재의 공원면적은 373평방킬로미터에 달하고 있는 실정이다..
 

설악산은 예전에는 설산(雪山), 설봉산(雪峰山), 설악산(雪嶽山)등의 이름으로 불리웠는데 세상에서 가장 높다는뜻의 옛 우리말 "술알"을 한자로 음역한 데서 설악이라는 이름이 나온 것으로 보기도 한다. 김부식의 "삼국사기"에 의하면 신라 22대 지증왕때 여러 명산대천에서 제사를 지냈는데 그중 설악산에서도 제례를 올렸다고 하며 "동국여지승람"에는 설악산이 한가위부터 내리는 눈이 하지(夏至)가 되어야  없어지는 산이라는 기록이 전하기도하고,"증보문헌비고"에는 암석이 눈처럼 하얗기때문에 설악이라 불리워진다는 여러기록이 남아있다.예전에는 대청봉이 있는 양쪽 산을 설악산이라 하고, 귀때기청봉이 있는 인제쪽의 산은 한계산(寒溪山)이라 불렀다는 이야기도 전해지고있다.

 

설악산 주봉인 대청봉은 해발1708m로, 일반적인 대중인식은 속초지역에 속하는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행정지역은 정확히 강원도 양양군 서면 오색리 산 1번지이다. 정상에서의 일반등산로는 오색방향과  백담사방향  설악동방향한계령방향 으로 크게나누고. 특히 대청봉정상에서의 일출, 낙조는 그 현상이 신비롭기만 하며 사계절 각각의 특이한 경치를 즐길수 있다. 정상에는 요산요수란 글귀가 바위에 새겨져 있고. 대청봉표지석이 만들어져있으며.정상에서는 설악산 전체를 전부 조망할 수 있다,

정상까지의의 등산로는 많은시간을(7-9시간) 필요하지만 남설악의 오색지역에서 출발하면 최단시간 등산시간(약4시간)이 걸린다.특히 정상 남쪽의  남설악지역 오색약수온천지구의
약수온천모텔에서는 대청봉정상을 모텔자체에서 직접 웹카메라로 생중계를 하고 있어  사계절정상의 모습과 겨울철에는 정상부근의 강풍,눈보라와 변화무쌍한 구름의 변화를 안방에서 즐길 수 있다.

 

대청봉(大靑峰)은 늦가을부터 늦봄까지 정상에는 백설이 덮여 있고 또한 6,7월이면 진달래ㆍ철쭉ㆍ벚꽃이 만발해 3만여 평이나 되는 전체가 화원을 방불케 해 설악의 미를 더하여 주고 있다. 대청봉을 흔히들 청봉(靑峰)이라 하는데, 이것은 창산 성해응(昌山成海應)의 <동국명산기(東國名山記)>에 의한 것이고. 한편 노산 이은상선생은 봉황대(鳳凰臺)ㆍ봉정(鳳頂)ㆍ청봉(靑峰)이라 한 것은 모두 옛 신앙의 근원이었던 ‘광명(光明)’에서 유래된 말이라고 단정하기도하고,단순히 봉우리가 푸르게 보인다고 하여 청봉이라고 했다는 설도 있다. 또한 많은 등산객들이 일출을 보기위하여  대청봉까지 최단거리인 출발점인 오색에서 새벽에 출발하여 정상을 도전하는데 정상에서 일출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은 사람은 운이 좋은 사람이다.

마치 백두산천지 일출만큼이나 운이 좋아야할 것이다.내륙해안성기후의 특징인 해무와 안개가 많아 정상에 오른다 해도 일출을 볼 기회는 쉽지가않다. 연중일출을 볼수있는 기간은 봄과 늦가을, 겨울로 연평균100일 정도이나, 대청봉일출은 계절에 따라 각기 색다른 맛을 던져줘 다양한 일출을 즐기기위한 사계절 등산객이 꾸준하다.

 

남설악/내설악 / 외설악  공룡릉은 설악산을 지나는 백두대간(白頭大幹)의 등줄기이므로, 설악산을 북으로 가르는 이 능선을 경계로 내설악(서쪽:백담사방향), 외설악으로(동쪽:속초방향) 나눈다. 대청봉~공룡릉~마등령을 기준으로 그 동쪽의 속초방향을 외설악, 서쪽의 백담사지역을 내설악이라 부른다.  동해안쪽인  외설악은 경사가 가파르며 바위봉우리와(*예:울산바위) 폭포가 발달한 반면에,내설악은 비교적 외설악에 비하여 완만하고 부드러운 경사지형을 이루고 있다.
또한 남쪽의 오색지역,점봉산지역을 남설악이라  분류하는데 설악의 최고절경지역은  내,외설악의 장점이 혼합된 이곳 남설악지역이다.
남설악에는 아직도 외설악이나

내설악보다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오색시닉델타존이라는 비경지역이 이곳에 위치하고 있어 이지역안의 주전골,용소폭포,십이폭포,선녀탕,시루떡바위,만물상,옥녀폭포,망경대,여심폭포,점봉산등의 비경을 즐길수 있다.또한 외설악에는 천불동계곡,권금성,울산바위,흔들바위,토왕성폭포,비룡폭포,노적봉,달마봉,신흥사, 비선대,금강굴,마등령,천화대,양폭,오련폭,희운각,설악골,화채릉 등이 있으며, 내설악에는 백담계곡,수렴동계곡, 구곡담계곡,가야동계곡,용아릉, 대승골(흑선동계곡),곰골,길골, 귀때기골,백운동계곡,십이선녀탕계곡,백담사,봉정암,오세암 등이있다.

 

(대청봉표지석 유래:아래사진참조)

柳龍鉉(유용현·49)강원도산림개발연구원 직원은 『지난 84년 설악산관리사무소에 근무할 때 지리산 정상에 오석으로 만든 천왕봉 표지석을 본떠 설악산 대청봉에도 표지석을 설치하려 했으나 자연공원법에 묶여 만들지 못하다 1985년 봄 당시 대청산장 주인 李玉模(이옥모)씨와 산악인들이 지금의 대청봉 표지석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柳씨는 李씨가 대청봉 정상에 있는 여러개의 돌 중에서 하나를 골라 산악인들과 함께 밧줄로 일으켜 세웠고 글자는 사비를 들여 양양 석수인을 불러 1박2일간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처음에는 검정색으로 했다가 지금의 빨간색으로 고쳤으며 그후 대청봉에 오를때 마다 표지석을 보고 뿌듯한 마음을 느낀다고 했다. 강릉의 산악인 權오두씨도 『대청봉 정상에 오른 등반객들이 무언가 배경거리를 삼아 기념촬영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많은 산악인들이 뜻을 같이해 힘을 합친 것으로 안다』고 하였다.